[홍보대사 김장훈, 저만은 그렇게 가야한다 채찍질 해주세요 > 운동본부가족소식

본문 바로가기

자료센터

운동본부가족소식

HOME  자료센터  운동본부가족소식

[홍보대사 김장훈, 저만은 그렇게 가야한다 채찍질 해주세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11-02-11 00:00 조회15,473회 댓글0건

본문

 


가수 김장훈이 또다시 ‘미친 짓’에 나서고 있다. 수년전 유류피해로 심신이 치쳤을 서해안 주민을 달래고자 서해안페스티벌을 열기도 했고, 독도 수호의 의지를 다진다는 취지로 독도페스티벌을 사비로 개최한 김장훈이다.

이번에는 3월11일 부산 KBS홀, 12~13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대규모 공연을 준비 중이다. 체코에서 60인조 체코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날아오는 공연은 이들을 초빙하는 비용을 포함해 제작비가 12억원이다. 3일간 모든 자리가 매진될 때 발생하는 수익원은 9억원. 아무리 날고 뛰어도 3억원이 적자로 돌아오는 공연이다. 기형적인 형태의 공연인 셈이다.

 



김장훈 측은 “기부의 경우에서처럼 아무리 말려도 어쩔 수 없는 노릇”이라고 말했다. 김장훈도 걱정이 됐던 모양인지 자신의 미니홈피에 글을 올렸다. “처음 느낀 돈에 대한 두려움”이라는 표현이 우선 등장한다. “처음 공연을 하겠다고 이야기했을 때 사무실 직원들의 표정을 잊지 못한다”고도 했다. 

“가수로서 최고의 기부는 좋은 공연과 음악입니다. 가수로서 본질이 단단해야 다른 것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본분에 충실하지 못한다면 기부 역시 생명력이 짧아질 것이라는 이야기였다. 김장훈은 당부도 했다. “저만은 그렇게 가야한다고 채찍질 해주세요.”

 

스포츠칸 & 경향닷컴  |  입력: 2011년 02월 10일 20:01:15

 


해피로그  ㆍ   이용약관  ㆍ   개인정보취급방침  ㆍ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ㆍ   후원FAQ  ㆍ   후원문의  ㆍ   사이트맵
주소 : (21006)인천광역시 계양구 황어로 134번길 28 (장기동 152-5)   고유번호 : 107-82-63302   이사장 : 이선구
전화 : 1600-4022 (02-780-5332~3)   팩스 : 02-780-5336   E-mail : loverice5333@naver.com
Copyright ⓒ 2017 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