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부금 중 遺産기부 비중 미국 8프로, 영국 33프로, 한국은 0.46프로 > 복지관련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자료센터

복지관련자료실

HOME  자료센터  복지관련자료실

전체 기부금 중 遺産기부 비중 미국 8프로, 영국 33프로, 한국은 0.46프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3-12-31 00:00 조회25,279회 댓글0건

본문

 

美, 억만장자들이 서약 주도… 英, 2년전부터 '레거시 10' 운동

자신의 재산을 사회에 나누고 떠나는 '유산(遺産) 기부'에 아직 인색한 우리와는 달리, 미국·영국 등 선진국들은 이미 유산 기부가 기부의 한 형태로 자리 잡고 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최근 각국의 전체 기부금 가운데 유산 기부가 차지하는 비중을 따져보니 미국은 8%, 영국은 33%까지 이른다. 반면 한국의 유산 기부는 전체 기부금의 0.46%에 불과하다. 우리나라에도 개인이나 일부 나눔단체에서 진행하는 유산 기부가 있긴 하지만 아직 우리 국민 사이에서 '유산 기부' 자체가 생소하고, 저변도 약하다는 게 복지부 설명이다.

'기부 선진국'인 미국은 2010년 전체 기부금 2908억달러 가운데 유산 기부만 238억달러(약 8%) 정도였다. 미국은 특히 엄청난 부를 이룬 이른바 '억만장자'들이 '기부 서약(The Giving Pledge)' 운동을 펼치며 유산 기부를 이끈다. 자신의 재산 가운데 최소 절반 이상을 기부하자는 게 이 활동의 주요 내용이다. 이 활동은 2010년 6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와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에 의해 시작됐는데, 올 2월 현재 총 104명이 참여했다. 모인 자산만 5000억달러(약 532조6500억원)에 이른다. 노르웨이의 2012년 국내총생산(GDP) 5015억 달러에 맞먹는 규모다.

영국은 2011년 11월부터 유산 기부 캠페인 '레거시 10(Legacy 10)' 운동을 벌인다. 영국인의 10%가 자발적으로 유산의 10% 정도를 자선단체에 기부 서약하도록 하자는 게 이 캠페인의 목표다. 영국인들은 지금도 우리에 비하면 유산 기부 비율이 크게 높다. 영국인의 74%는 어떤 형태로든 기부하며, 영국인의 7%는 유산을 기부한다고 조사됐다. 영국의 2003년 유산 기부액은 14억파운드 정도였는데, 이는 영국 전체 자선 영역 수입의 33%에 해당했다. 그러나 영국은 현재 7%인 유산 기부자 비율을 '10%'까지로 올리고, 자신의 유산 '10%' 정도를 기부하며, 이렇게 하면 상속세의 10%(기존 40%→36%)를 감면해준다는 중첩적인 의미를 담아 '레거시 10'이란 이름의 캠페인을 벌인다. 억만장자인 영국 버진그룹의 리처드 브랜슨 회장, 금융 재벌 로스차일드 가문의 제이컵 로스차일드 등이 이 캠페인에 동참했다.

복지부 고치범 나눔정책팀장은 "유산 기부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서 우리도 유산 기부를 하는 사람에게 상속세는 물론, 양도세·취득세 등에 세제 혜택을 주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해피로그  ㆍ   이용약관  ㆍ   개인정보취급방침  ㆍ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ㆍ   후원FAQ  ㆍ   후원문의  ㆍ   사이트맵
주소 : (21006)인천광역시 계양구 황어로 134번길 28 (장기동 152-5)   고유번호 : 107-82-63302   이사장 : 이선구
전화 : 1600-4022 (02-780-5332~3)   팩스 : 02-780-5336   E-mail : loverice5333@naver.com
Copyright ⓒ 2017 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